황우석 교수님을 위한 철학적 윤리논쟁


이 곳에 있는 저의 글들은, 혹시 필요하시다면 다른 사이트나 게시판에 마음대로 퍼 가셔도 좋습니다.
다만 출처를 꼭 밝혀주시기를 바랍니다. 상업적으로 사용하고자 하실 때에는 별도로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여기서 내가 논할 내용은 딱딱하고 다소 심각한 문제에 대한 것이다. 하지만 같은 값이면 웃기는 이야기로 재미있게 논쟁을 시작해 보자.

<<한국에 온 5명의 과학자>>

하늘나라에 올라간 일제 시대의 독립투사 한 사람이 옥황상제와 대면했다.
"옥황상제님! 우리나라가 해방이 된지 60년이 되었는데도 일본만큼 발전하지 못 한 이유는 제대로 된 과학자가 없기 때문입니다.
그러니 과학자 다섯명만 대한민국으로 보내주십시요,"

옥황상제는 이를 불쌍히 여겨 퀴리부인, 아인슈타인, 에디슨, 뉴턴,갈릴레오, 이렇게 다섯명을 보내 주었다.

그리고 몇년 후에 일이 어떻게 돌아가나 보았더니...

퀴리부인은 대학을 졸업하고 취직을 하려고 했는데, 얼굴도 평범하고, 키도 작고, 몸매도 안 된다고 취직이 안 되어서 집에서 선이나 보라고 구박을 받고 있었다.

아인슈타인은 수학만 엄청 잘하고 다른 과목은 제대로 못해서 대학은 문턱에도 못 가보고 놀고 있었다.

에디슨은 발명을 많이 해서 특허를 신청하려고 했는데, 초등학교밖에 못나왔다고 신청서를 안 받아준다고 해서 특허신청을 못 내고 있었다. 어쩌다 연구원으로 취직하려고 해도 대기업에서 거들떠보지도 않는다

뉴턴은 대학원까지 갔는데 졸업 논문을 교수들이 이해 못해 졸업도 못한 채 집에서 놀고 있다가 철원 최전방으로 끌려갔다.

그래도 지구는 돈다며 대들기를 좋아했던 갈릴레오는 우리나라의 과학 현실에 대해 입바른 소리를 하다가 연구비 지원이 끊겨서 한강변에서 공공근로를 하고 있었다.

그 이후...

아마도 그 옥황상제가 한국을 여전히 불쌍히 여겨서인지 한국에서의 이런 열악한 환경을 모두 이길 수 있는 세계 최고급의 과학자를 '일단'(희망컨대) 한 명 보내주었다면 어떻게 될까? 그런 과학자가 있다면, 아마도 황우석 교수가 한 예가 아닐까, 나는 생각해 본다.

하지만 상황은 황우석 교수에게도 여전히 열악하다. 이제 이런저런 사람들이 이른바 '윤리'라는 명목으로 황교수의 연구를 발목잡으려 한다. 그런데 곰곰히 고찰해 보면 그런 비판들에는 "윤리"라는 말이 들어있지만, 진정으로 윤리적인 강력한 근거는 부족한 듯 하다. 때로는 각 비판자들의 신념에 찬 윤리적 확신도 느껴지지만, 그 신념들이 충분히 정당화될 수 있을지에 대해서도 의문이 든다. 간단히 말해서 황교수의 연구를 발목잡으려 하는 윤리논쟁에 정말 근거있는 부분은 별로 없어 보인다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잘만 하면 그냥 연구를 발목잡는 데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여론몰이에 의한 '마녀사냥'식의 비난까지 생겨날 판이다.

2005년 8월 현재 한국민들이 황교수님에 대한 존경과 옹호를 보이고 있기 때문에 이런 나의 우려는 기우처럼 보일지 모른다. 하지만 과거의 예들을 보자면 그리 안심할 것도 아니다. 세 사람이 떠들면 서울 한가운데에서 호랑이도 나타난다고 하지 않는가. 특히나 한국에서 그나마 교육 좀 받았다고 하는 지식인들이 나름대로의 (무반성적인) 사명의식으로 꾸준히 들고 나선다면 황 교수 한 사람이 비난받는 것은 그리 오래지 않아 가능한 일이다.

내가 별로 잘난 것은 없지만 그래도 나름대로 대학에서 공부한 척이라도 했으니 이런 문제에 대해서라도 어떤 역할을 하지 못한다면 내가 공부한 보람이나 나를 공부시킨 분들의 보람은 아무 것도 없지 않을까 한다. 잘못된 윤리논쟁에 대해서 철학을 공부하고 석사때까지나마 윤리학을 공부한 내가 이런 일도 하지 않는다면 내가 사회에 기여할 바는 참 적어질 듯 하다.

특히 황교수 연구에 대한 현재의 가장 강력한 걸림돌은 바로 총칼의 탄압이 아니라 글(붓 혹은 펜)의 탄압이다. 펜은 칼보다 강하다고 한다. 어떤 측면에서 그것은 일리가 있다. 그만큼 황교수 연구에 대한 부당한 걸림돌을 제거하기 위한 가장 정당하고 가장 절실한 부분은 바로 논리와 지식, 그리고 깊은 반성에 의한 논쟁일 것이다.

이제 그것을 시도해 보고자 한다. <2005년 8월 4일>

<<황우석 교수님을 위한 생명의료윤리 논쟁>>


황우석 교수 연구에 대한 토론실

토론과 논쟁에 임하는 나의 입장 혹은 태도


<황우석 교수에 대한 추천 기사들>

<MBC 사태와 관련한 논의들>

<황우석 교수에 대한 비판적 세력들>

<황우석 교수 연구에 대한 비판기사들에 대한 비판적 고찰>

<관련자료들:뉴스들>